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앙주렝 프렐조카쥬 무용단 프레스코화 (2019.11.3)
감상/춤 | 2019.11.04 13:37

오랜만에 문화생활.

엘지아트센터 하나만으로도 내게 엘지는 까방권 매년 최소 5개 이상 적립이다.

2014년 내한공연 때 엄청나게 호평 받았던 백설공주를 다른 공연하고 겹쳐서 아깝게 놓쳤는데 프레스코화는 그 아쉬움을 충분히 덮어주는 멋진 공연이었다.

내가 본 프렐조카쥬의 첫 작품은 LD로 본 신데렐라. 인형극과 결합한 작품이었는데 그 이후 몇번의 내한공연을 거의 놓치지 않고 챙겨보고 있는, 내게 있어서 믿고 보는 안무가이다.

프레스코화는 포송령의 요재지이 중 그림 속 여인과 사랑에 빠져 하룻밤을 보낸 남자의 이야기로, 동양권에선 천녀유혼의 플롯이 된 유명한 이야기인데 동양의 설화를 어느 문화권에도 치우치지 않고 아주 세련되게 잘 풀어냈다.

비를 피하러 들어온 절 벽화 속 여인을 보고 반한 남자는 그림 속으로 들어가서 여자와 사랑에 빠지고 그림 밖으로 쫓겨나오는 내용은 똑같지만 그림 속 여인들의 묘사는 정말 오!!! 하는 감탄이 나올 정도로 근사했다. 

기사에서 주인공인 흰옷 입은 소녀역을 맡은 무용수는 안무가가 자신을 극한까지 몰아가고 한계를 넘어서게 했다고 말했는데 공연을 보니 그 이유를 알겠다. 다양한 표현도 표현이지만 체력도 한계까지 밀어부친다.  제일 앞줄에 앉아서 무용수들의 숨소리까지 말 그대로 다 들을 수 있었는데 주인공 여자 무용수는 체력의 마지막 한 방울까지 쥐어짜는게 느껴진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고 표현해내는 모습은 감탄이 나왔다.

흔하게 활용되는 줄이며 커튼, 그림자를 조명들이지만 아이디어가 더해지면 얼마나 독특하게 바뀔 수 있는지 보여주는 훌륭한 무대.  특히 흰옷 소녀의 머리를 올려주는 시퀀스는 어떻게 표현될까 궁금했는데 군더더기 없고 명확해서 정말 기분 좋을 정도였다.

언젠가 백설공주도 꼭 볼 수 있기를.  올해 내가 예매한 엘지 아트센터 라인업은 마지막까지 꽉 채워서 즐거웠다. 내년 기획공연도 기대가 되네~  보리스 에이프만도 조만간 또 다시 불러주기를...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3][4][5][6][7][8][9][10][11][···][3953]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회..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에..
분류 전체보기 (3953)
감상 (188)
먹고 마시기 (433)
음반&영상물 (1)
잡설 (1169)
지름&선물 (54)
여행 (236)
자료 (115)
레시피 (192)
(563)
추억 (7)
사람 (58)
기타 (228)
(5)
사진&... (429)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149)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492,764
Today : 12
Yesterday : 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