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곤트란쉐리에 송년 브런치 모임~
사진&.../먹고마시기 | 2019. 12. 6. 14:21

​지난 주말 외가 친척들 모임을 시작으로 송년회 시작~

내내 따뜻하다가 가끔 내가 좀 사람처럼 차려입고 싶은 날은 미친듯이 춥거나 비가 오거나 하는 게 이번 겨울의 징크스이지 싶은데... 어제도 몹시 추웠음.  그래도 다들 대충 시간 맞춰서 곤트란쉐리에로~

곤트란~은 라따뚜이 같은 기본 1-2개를 제외하고 몇달에 한번씩 브런치 메뉴를 바꾸는데...

나랑 ㄱ님이 시킨 브리오쉬 프렌치토스트와 연어 베네딕트.  따뜻한 아메리카노는 세트로 포함인데 난 천원 더 내고 얼그레이 홍차로 바꿨다.

프렌치토스트는 잘 구워졌고 위에 얹은 토핑도 넉넉하고 소세지도 맛있었지만 브리오쉬의 흔적이 느껴지지 않아서 조금 아쉬운.

에그베네딕트는 달걀이 반숙이어야 하는데 오버쿠킹이 되서 노른자가 톡 터져서 어우러지는 포인트가 사라졌음.  그래도 연어도 나쁘지 않고 잉글리쉬 머핀이 아닌 깡빠뉴랑도 나쁘지 않은 조합이란 걸 알게 됐음. 집에서 해먹을 때 굳이 잉글리쉬 머핀을 사올 필요없이 냉동실에 있는 다른 빵을 써도 괜찮겠다.

​카톡 확인을 제대로 안 해서 이 추운 날 엉뚱한 곳에서 한참 떨다온 ㅅ님.  따끈한 라따뚜이를 선택,  영화 라따뚜이의 비주얼을 생각했다가 좀 당황한듯 했으나 맛은 있음. 근데 치즈를 올린 라따뚜이는 나도 처음이긴 하다.  ㄱ님의 진단으론... 한국 사람들이 치즈 올린 걸 워낙 좋아하니까 거기에 발맞춰서 레시피를 바꾼 게 아닌가 하는데 맞는 소리인듯.

라따뚜이가 우리나라 김치찌개나 부대찌개처럼 냉장고에 있는 애매한 채소들 다 때려넣고 (여기에 고기가 들어가면 스튜) 푹푹 끓이는 가정요리인데 생쥐가 만든 라따뚜이의 그 화려한 비주얼 때문에 어째 한국에선 손님접대 요리가 되어버린듯? 

하긴.... 나도 가까운 친구들끼리 집에 모여 가볍게 먹을 때 찬 음식만 내기 애매하면 토마토 소스 그 모양대로 폼나게 깔아 구워내는데 반응이 아주 좋음.  깔끔한 거 좋아하는 여자들에게 맞는 음식이 라따뚜이지 싶음.

어제 즐거웠어요~  내년에도 또 만나서 맛난 거 먹으러 가요~  ^^/


arrow 트랙백0 | 댓글
2019.12.07 18:03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9.12.08 19:36 신고 L X
재밌게 다녀오시고 맛있는 거 많이 드세요~ 부럽습니다. 참! 1~2월에 대만에 비 많이 온다니 준비 잘 하시고요~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125][126][127][128][129][130][131][132][133][···][4099]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099)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39)
음반&영상물 (1)
잡설 (1235)
지름&선물 (56)
여행 (242)
자료 (117)
레시피 (197)
(573)
추억 (7)
사람 (66)
기타 (242)
(5)
사진&... (442)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1)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02,720
Today : 76
Yesterday : 113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