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억7

대통령 굿즈 대청소 와중에 발굴품. 깔끔한 덩리를 위해 과감히 버려야하지만 그냥 한번만 더 갖고 있기로 했다. ^^ 대통령 문재인의 국회의원 시절 나만의 추억. ​ 2018. 11. 6.
지구의 날 테스트 구글을 시작 페이지로 쓰다보니 무슨무슨 날마다 재밌는 게 종종 뜬다. 지구의 날에 구글에서 한, 나는 어떤 동물인지에 관한 테스트 결과. 매머드... 맘에 드네. ㅋㅋ 2015. 5. 7.
비디오 1 - 공영미 2000년 화이트에 나온 부록. 이번엔 비디오에 붙이는 스티커~ 녹화는 심심찮게 했는데 얘는 왜 안 쓰고 남아있는지 모르겠음. 애네들을 스캔해 올리면서 만화계가 심각한 위기란 얘기가 실감이 난다. 나만 해도 만화책을 사서 봤는데... 아마 내가 안 사던 그때쯤부터 만화계가 불황을 얘기하고 어쩌고 했던 것 같다. 그러나 솔직히 얘기해서... 예전 대본소용 만화가 소장본으로 다시 나오는 걸 제외하고 요즘 만화들은 심각하게 애들 취향이라 별로 사보고 싶은 게 없음. 무분별한 스캔이나 공유도 문제지만 성장하는 성인 독자들을 잡아두지 못한 만화가들도 무작정 남의 탓만은 못할듯. 물론 지적 재산권을 무시하는 애들과 함께 가장 큰 책임은 그 개념없는 할렐루야 집단과 문화 마인드 하나 없는 검찰을 비롯한 공무원들. 이.. 2006. 5. 28.
CD 1 - 공영미 이 만화가는 그림체만 어렴풋이 떠오르고 무슨 만화를 그렸는지도 감감. =.= 화이트라는 잡지에 딸린 애였다. CD에 붙이는 스티커. 앞서 르네상스보다 10년이 지난 거다. ㅠ.ㅠ 2006. 5. 28.
테이프 1 - 만화가들 역시나 르네상스 부록~ 카세트 테이프에 입히는 예쁜 옷이다. 먼저 1989년 르네상스 10월호에 딸린 테이프 옷~ 왼쪽 위부터 시계바늘 방향으로 이정애, 원수연, 김진, 차승원이던가??? 이 시절은 카세트 테이프에 좋아하는 노래 녹음해서 선물하는 일이 유행이었기 때문에 여자들이 많이 보는 잡지엔 딱 어울리는 선물. 그러나 그런 여성스런 일에 취미가 없는 내게는 이렇게 수집품으로 남아있다. 테이프 뒷면 이번에는 몇년의 세월이 흐른 1993년 컬렉션. 이 몇년 사이에 CD가 일반화된 모양이다. CD에 입히는 옷도 나왔음. 이때 이미 CD를 굽는 애들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이 역시 내게는 요원한 일이고 먼 나라 이야기. 덕분에 이렇게 남아 있다. 이번엔 이 페이지의 뒷면~ 이 잡지를 사보던 게 벌써 언제적이냐.. 2006. 5.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