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2014 대만15

대만 둘째날-1 주로 먹은 기록들. ^^ 1일 1명소의 원칙에 충실한 하루. 10시에 팀호완에 가서 줄 서기 전에 허기를 채우기 위한 간단 아침. 전날 까르푸에서 사온 과일과 조엘 로부숑에서 산 캐러멜 어쩌고 케이크 & 커피. 사진은 안 찍혔지만 난 호텔에 비치된 홍차 티백~ 여차저차 바로 앞에 팀호완을 두고 한바퀴 삥 돌고 헤매다보니 10시 30분에 도착한 팀호완에 줄은 이미 2시간 대기해야 한다는 상태. 2박 3일 관광객에게 2시간 대기 + 식사 1시간은 너무 출혈이 크다. 바로 포기하고 신광 미츠코시 백화점 뒤편의 아침식사 골목(그냥 우리가 붙인 이름. ^^; 대만식 간단한 국수나 만두, 찐빵 가게들이 줄지어 있다)으로 가서 적당히 괜찮아 보이는 곳으로 들어갔다. 대충 찍었음에도 식신의 혼이 제대로 인도를 했는지 알고 보니 꽤 괜찮은 곳이.. 2014. 9. 28.
대만 첫날-3 카렌 철판구이, 101타워 전망대 저녁은 101 타워로 향할 때부터 찜해놨던 카렌 철판구이로~ 101 타워 몰 지하의 푸드코트에 있다. 한국어로 된 메뉴판을 찍어놨어야 하는데... '둘' 사람을 위한 메뉴던가? ㅋㅋ 여튼 잘 몰라서 그냥 이것저것 다 나오는 그걸로 선택~ 앉으면 이렇게 세팅을 해준다. 밖에서 국물 나온 거는 보통 짜서 입에만 살짝 대보고 마는데 이건 하나도 안 짜서 맛있게~ 오픈 주방 형식으로 주방장 3명이 커버하는 이런 타원형 철판 앞에 앉으면 그때그때 주문 받은 걸 구워서 귀신처럼 그 사람 앞에 나눠준다. 냄비 같은 걸로 덮은 건 채소. 양배추를 볶아 숨을 죽으라고 덮어놓는데 아삭하니 살짝 숨죽은 양배추며 숙주는 정말 맛있다. 저 달걀말이는 우리와 상관없는 다른 주문. 달걀반숙을 해서 밥 위에 얹어주기도 하던데 달걀밥.. 2014. 9. 21.
대만 첫날-2 조엘 로부숑. 101타워 맛집 취재가신 ㅌ님을 믿고 충동적으로 지른 대만 여행~ W호텔에서 8만원짜리 쓰레기를 먹었다고 눈물을 흘리던 ㅌ님과 만나기로 한 곳은 벨라 비타 백화점의 조엘 로부숑. 좀 일찍 도착했다. 오로지 딸과 와이프의 안락하고 편안한 쇼핑을 위한 목적으로 지었다는 백화점답게 럭셔리~ 이래서 장사될까 싶을 정도로 고즈넉. 매일 3시에 분수쇼가 있다고 해서 그거 보려고 시간 맞춰서 갔는데 없어졌던지 매일 하지는 않던지 그런 모양이다. 분수쇼 없었음. 미쉐린 가이드에서 별을 받았다는 조엘 로부숑 티룸~ 럭셔리한 입구. 가내수공업으로는 절대 불가능한 한입한입이 예술인 디저트들. 데코레이션만 예쁜 게 아니라 저 작은 케이크 안에 최소한 2-3가지 이상의 필링들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푸딩이며 파이, 샌드위치, 스콘 모두 .. 2014. 9. 20.
공항~ 무료 와이파이만으로도 대만은 정말 만세~^^ 정말 원없이 잘 먹고 잘 놀다가 돌아가는 길~ 게이트 넘버 바뀐 거 모르고 넋놓고 있다가 지금 후다닥 옮겨온 거 빼고는 아직까진 순항 중이다. 나머지는 집에서~ 2014. 9. 14.
대만 첫날-1 일찍(?) 일어난 김에 시간이 살짝 남아서 사진 투척. 좀 있다가 대만에서 가장 핫하고 맛있다는 딤섬집에 줄 서러 가야한다. 일을 이렇게 열정적으로 해야하는데. ㅎㅎ 공항 건물 밖으로 나오자마자 찜질방. 숨 막히는 것 같은 습도에서 버스 기다림. 우리 버스는 타이페이 메인 버스 스테이션으로 가는 거라 그런지 제일 줄이 길었다. 아슬아슬하게 우리까지 딱 타고 끊겼음. 이걸로 이날 하루치 줄 서는 운을 다 썼다는 걸 나중에 알았다. 버스티켓은 왕복으로 끊으면 더 쌈. 우리 호텔은 버스역 바로 옆에 있는데 타이페이 메인역이 엄청 커서 헤매다가 빙빙 도는 바람에 괜히 생고생했다. 팔레 드 쉰. 입구가 작아서 찾기가 쬐끔 힘듦. ^^ 보통 호텔 홈피 사진 보고 가면 사진빨인 경우가 많은데 여긴 사진보다 더 좋다... 2014. 9.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