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설1312

종소세 신고 완료~ 내가 직접 하는 것도 아니고 자료 다 주고 세무사가 대행해주는 건데도 왜 이렇게 매년 기가 빨리는지. 벌이가 안 좋으니 한푼이라도 빼려고 자료 눈에 불을 켜고 안 모아서 그거 하나는 좋구나. ㅎㅎ 착한 임대인 어쩌고 덕분에 세금 왕창 줄였음. 당연히 임대료 수입도 왕창 줄었으나 조삼모사라고 일단 지금 이 순간은 세금 덜 내니 즐거운 걸로. 납부 마감은 8월 말까지니까 마지막까지 꽉꽉 채워서 8월 31일에 내야지. 문통 때는 세금 내도 아까운 마음이 없었는데 이제는 1원 한장도 아까움. 올해까진 설렁설렁했지만 -실은 경비 관련해서 더 뺄 수 있었는데 귀찮아서 패스했음- 내년에는 이명박근혜때처럼 자료 달달달 다 긁어모아서 줄일 수 있는 건 단 한푼도 남기지 않고 다 챙겨야지. 2022. 5. 23.
여름 준비 어제도 뜨거운 차를 마실 때 땀이 나더니 오늘은 작업실 올라오자마자 제일 먼저 하는 물 끓이기 대신 냉침을 했다. 벌써 더운 차를 마시기 싫어지는 계절이 오는 모양인데... 5월에 벌써 이러면 어쩌나 싶군. 내내 눈팅하며 미루고 버티던 여름 옷들은 어제 밤에 겨우 꺼냈고 작업실 선풍기는 꺼내야겠다는 생각을 오늘 헀으니 더더워서 못 버티겠다 싶으면 꺼내겠지. 총체적인 무기력 상태라 내내 미루던 일들을 아주 쬐끔씩 느릿느릿 사부작거리고 있는데 오늘 갖아 보란찬 건 2월 말에 2.7%로 들어갔던 예금을 오늘 HB의 3.3% 짜리로 갈아탄 거. 본래 대신 걸로 하려다가 앱 깔고 하기 귀찮아 혹시나 하고 금리 봤더니 거기가 따악~ 이미 들어간 돈이 있던 곳이라 한도까지 아슬아슬하게 채웠다. 그리고 작년부터 해야지.. 2022. 5. 23.
부동산 관련한 소소한 단상 어제 ㅅ에 있는 상가 새 임차인과 계약을 하고 오면서... 남은 번뇌를 떨치기 위해 끄적. 2년 전 계약을 할 때 지금 임차인은 장사를 오래 못할 것 같다 싶었더니 예상대로 2년도 안 되서 포기하고 인수 받을 사람을 구하면서 임대료를 내려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만날 임대료 제때 안 넣고 나중에는 보증금에서 까고 나간, 무지하게 속 썩였던 이 젊은 사장 이전 사람이었다면 어림도 없는 소리였겠지만 물정 모르는 젊은 애가 프랜차이즈에게 호구 잡히는구나, 계약 때부터 안 됐다는 생각을 품고 있던 터라 고민하다가 OK 해줬음. (그때 한가했거나 이 청년을 싫어해서 시세를 알아봤다면 안 해줬을 수도 있다는 걸 양심적으로 밝힘.) 빈 자리가 없는 좋은 건물 + 그동안 걸림돌이었던 권리금에 대한 욕심을 이 청년도 많이.. 2022. 5. 17.
오랜만에 클래식 스팸~ 안녕하세요 고객님 동의 없이 연락드려 죄송합니다. 나는 우리의 상호 이익을 위해 당신의 신뢰와 협력이 필요합니다. 저는 Abbas Mohammed입니다. 저는 여기 두바이의 은행원입니다. 귀하의 국가에 거주하는 시민의 계정과 관련하여 귀하에게 연락했습니다. 이 사람은 12년 전에 사망했으며 우리 은행에 예금하면 그의 돈을 상속받을 사람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은행에서 늦은 고객의 가까운 친척을 찾을 수 있었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아무도 내 사망한 은행 고객의 친척이라고 주장하지 않으면 이 계좌는 몰수됩니다. 그래서 상호 이익을 위해 연락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회신을 기다리겠습니다. 문안 인사 압바스 모하메드. 한가하고 심심하면 뭐라고 답이 오나 자료조사 차원에서라도 답메일을 보낼텐데.. 2022. 5. 10.
헐… https://twitter.com/yonhaptweet/status/1523853899811016704?s=21&t=aE0B8iGzgWWX_xtITNWFkQ 연합뉴스 on Twitter “[속보] 尹 "전쟁 회피하는 취약한 평화 아닌 지속가능한 평화 추구" https://t.co/WhHHr01M9T” twitter.com ㅅ에 상가가 아니라 집을 사놨어야 하나 싶음. 지난 5년 내내 울 부친은 김정은이 내려오면 한강까지는 지킬거라고 뭘 사든 한강 이남에 사야한다고 할 때 속으로 '왜 저러시나!' 했는데 진지하게 고민이 됨. 근데 울 부친의 전쟁 어쩌고 얘기는 요즘 쏙 들어갔다는 게 포인트. -_-a 다 포기했으니 전쟁만 내지 마라 했는데 진짜… 이뭐병. 2022. 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