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유럽&두바이200531

2005. 파리 -13 평소보다 조금 일찍 마무리가 된 김에 파리를 정리하려고 앉았음. 파리 오페라의 칼리굴라 감상문은 아직 안 썼지만 그건 감상 카테고리에 들어갈 글이니까. 이제 베르사이유를 떠나는 사진들만 남았다. ^^ 미니 열차 타고 돌아오면서 마지막으로 찍은 정원 모습. 오후라는 것이 약해진 햇살과 길어진 그림자를 보면 느껴진다. 전철역 근처에서 발견한 가게. 파는 것이 모두 내 취향이다. 짐이 너무 늘어났고 또 돈도 달랑달랑이라 쓸데없는 유혹을 피하기 위해 들어가지 않고 쇼윈도만 구경하고 입구 사진을 찍어왔음. 다음에 이 가게에서 쇼핑을 하기 위해서라도 베르사이유에 간다!!! 내가 뿅~ 가서 헤롱헤롱했던 티 세트들. 디자인이며 색감이 어쩌면 그렇게 화려하면서 세련됐는지. 이런 극적인 보색대비를 이렇게 대담하게 쓸 수 .. 2006. 4. 21.
2005. 파리 -12 자러 가기 전에 파리를 또~ 이제 베르사이유 궁전 밖으로 나갔다. 트리톤 분수던가... 궁전 옆에 있는 거대한 분수 두개 중 하나. 베르사이유에 분수만 수천개이고 그게 모두 물을 뿜은 건 절대 왕정 시대에도 한번도 없었다고 한다. 하긴 이 많은 분수를 어떻게 다 그런 이벤트를 하게 만들겠냐... 컨디션이 좋아도 걸어다니기 만만찮은 넓이인데 막판이라 컨디션 저하가 심한 나로선 분수는 이쯤에서 대충 봤다. 이게 바로 미로형의 프랑스 정원이겠지? 자연주의를 표방하는 한국식 정원에 익은 사람에겐 경이인 동시에 어찌보면 좀 갑갑하다고 해야하나 그랬다. 아마 일본 사람들의 성향엔 잘 맞지 않을까? 궁전에서 나와 정면으로 가면 있는 난간에서 찍은 사진. 장관이라고 해야하겠다. 그러나 시간은 없고 볼 곳은 많은 관계로.. 2006. 4. 17.
2005. 파리 -10 칼리굴라 감상이 이 중간에 들어가야 하지만 그런 영양가 있는 일은 좀 느긋할 때 하기로 하고 오늘은 그냥 사진들 몰아 올리기. 실은... 아까 올리다가 거의 다 올리는 와중에 날려먹었다. ㅠ.ㅠ 허탈 모드라 간단 사진 포스팅이 될 것 같다. 궁전 가는 길. 한국 사람이 엄청 많이 가는 것 같다. 파리에서 에르에르 타고 40분 정도 걸리는데 외국 사람들이 좀 많이 탄 한국 전철의 느낌일 정도로 곳곳에서 한국어의 홍수. ^^ 난 영어를 무지 하고 싶어하는 프랑스 아가씨(? 아이?)와 나란히 앉은 고로 본의 아니게 한국인이 아닌척 하면서 갔다. 영어를 막 배우기 시작하는 것 같았는데 영어로 대화한다는 사실에 흥분하고 있는 게 마구 느껴졌다. 내 영어가 별로 좋은 수준이 아니란 얘기를 해주고 싶었으나... 자폭.. 2006. 4. 12.
2005. 파리 -9 좀 지겹긴 하지만 칼을 빼든 김에 21일은 좀 끝내보자는 의미에서. 파란만장 김군이 이번엔 맹장이 터지시는 바람에 내일 병문안 + 김군 멍멍이 밥주러 가야한다. -_-;;; 예전엔 목욕탕에서 미끄러져 다리 부러지는 바람에 만화책 들고 병원 찾아오게 하더니 골고루 한다. 사설은 이만하고 퐁피두 계속~ 퐁피두 7층이던가?의 야외카페. 하얀 테이블 위에 한송이씩 꽂힌 장미들이 너무 예뻐서. 유럽은 한국보다 줄기를 길게 자르는 것 같다. 하늘하늘 날리는 장미꽃이 실제로는 사진보다 훨씬 더 예쁜데... 내 능력으론 이게 한계. 바람에 따라 물결을 일으키는 물도 나름대로 구경거리. 오래 바라보고 있어도 싫증이 나지 않는다. 퐁피두 센터의 통로. 고소공포증이 조금 있는 나같은 사람에겐 그다지 즐겁지는 않은 길이다. .. 2006. 3. 19.
2005. 파리 -8 얼마만에 여행 포스팅인지. ^^;;; 이런 여유로운 주말은 당분간 힘들 것 같아 오늘 맘 먹고 하나 올리려고 앉았다. 내 생일이었던 21일의 계속이다. 내려오는 길. 예쁜 가게들이 정말 많았다. 특색없는 관광객용 기념품을 파는 곳도 많았지만 잘만 보고 다니면 찾기 힘든 독특한 것들이 그다지 비싸지 않았음. 그러나 이미 런던에서부터 과도한 쇼핑을 했기 때문에 눈요기만... ㅠ.ㅠ 모던한 생활용품을 파는 가게. 개밥그릇 등이 너무 예쁜게 많았는데 부피가 있어서 포기. 그러나 집개형 스푼을 결국 사고야 말았다. ^^;;; 커피나 가루종류를 푸는데 딱 좋은 사이즈인데 봉투를 밀봉할 수 있는 집개형이다. 역시 사람 보는 눈은 똑같은 것인지... 나와 코스를 달리해서 움직였던 동행녀도 같은 것을 사온 걸 밤에 호텔.. 2006.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