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유럽200748

2007.10.11 빈 마지막 날- 2 예술사 박물관 회화 &.. 나머지 일정~ 어제 마감을 마치고 이제 내일부터 다시 마감 전선에 뛰어들기 직전인 주말. (이번 주에는 그것도 버거운 걸로만 2개. ㅠ.ㅠ) 이제 얼마 남지 않은 2007년 여행을 털어보려고 앉았다. 예술사 박물관에서 찍은 나머지 사진들~ 어릴 때 달력이나 미술책, 화집 등에서 많이 보던 친구들을 실제로 만나면서 엄청 반가웠음. ^^ 한때 궁전이었던 곳이어서 그런지 부조 등이 엄청 화려하다. 하긴 유럽 미술관에서 안 그런 곳이 오히려 드물지... 베르메르였던가? 그림의 때갈이며 터치가 그런 것 같음. 남긴 그림이 많지도 않고 그나마도 제자들이 선생님 걸 모작한 가짜로 의심받는 게 많은 화가. 만화 갤러리 훼이크에서 엄청 기대하게 해주는 화가였는데... 실제로도 꽤나 매력적이었다고 기억함. 렘브란트였던가? 이건 유디트겠.. 2010. 3. 14.
2007.10.11 빈 마지막 날- 1 예술사 박물관 고대 미술 부분 앉은 김에 2007년을 털어야겠다. 빈에서의 마지막 날. 귀국편에 저녁 비행기기 때문에 오후까지 널널한 상황. 오전에는 내내 벼르던 예술사 박물관에 갔다. 빈 슈타츠 오퍼가 있는 전철역 화장실이었던 것 같다. 재미있어서 찍어둔 기억이 남. 어느 건물을 가나 천장을 빼놓지 못하는.... ^^ 건축물마다 모두 특징이 있고 다른 걸 보면 매번 신기하다. 사람의 시선이 잘 가지 않는 공간인데도 어쩌면 저렇게 공을 들였는지... 내 사랑 이집트의 벽화들. 미국이나 유럽에서 이런 생생한 이집트 유물 구경을 할 수 있어서 좋긴 한데... 내가 이집트인이라면 이런 걸 볼 때마다 속이 뒤틀리고 열 받을 것 같다. 유물들 훔쳐오는 것도 모자라서 벽까지 떼어왔으니... --; 이집트하면 빠지지 않는 석관과 무덤 부장품들. .. 2010. 3. 10.
2007.10.10 다시 빈- 3 빈 시내, 오페라 박쥐 졸리긴 하지만 일찍 자면 너무 일찍 일어나서 오후가 피곤한 고로 조금만 더 버티기 위해. 앉은 김에 하나 줍는다고 빨랑 2007년을 털어버리기 위해 글쓰기를 열었다. 오전과 오후에 걸친 호프부르크 박물관 투어를 마치고 낮에 사놓은 마술피리 오페라를 보기 위해 일단 밖으로 나왔다. 고악기 박물관에서 찍은 사진인가??? 박물관을 나오면서 찍은 사진. 궁전마다 따로 전시물을 조성해 돈을 따로 받는 구성. 프랑스애들이 독일X들 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박물관 인심은 프랑스와 영국을 따라갈 곳이 없는듯. ^^ 모짜르트 음악을 들으면서 멋진 저녁식사를~ 호객하는 모짜르트 시대의 복장을 한 아저씨들은 그 자체가 빈 명물인듯. 오페라를 연일 보지 않았다면 하루 정도는 여기에 가서 저녁 먹으면서 음악을 듣는 호사를 누.. 2010. 3. 7.
2007.10.10 다시 빈- 2 고악기 박물관, 에베소(?) 박물관 호프부르크 궁전을 열심히 훑고 다녔던 날. 가장 보고 싶었던 것은 왕관과 보석 등등 황실의 보물이 있는 슈바이처호프였는데 어떻게 된 게 호프부르크 궁을 빙빙 돌아도 찾을 수가 없었다. 나중에 돌아와서 자세히 검색을 해보니까 내가 빙빙 돌았던 곳에 있긴 했는데 정작 스쳐만 가고 찾지 못했던 모양. 아쉽기는 하지만 다음에 빈에 가면 꼭 봐야지~하고 리스트에만 남겨놨다. 대신 간 곳은 고악기 박물관과 에베소 박물관. 에베소에 특별히 흥미가 있었던 건 아니고 고악기 박물관에 붙어 있음. ^^; 예전에 놀던 업계라서 책에서만 만나던 옛날 악기 구경은 즐겁다~ 서양 음악사 책 제일 첫머리에 나오던 그 그리스와 고대 악기들. 우리는 책에서 변변한 그림이나 사진도 없이 이 악기들을 만나고 서양애들은 이런 걸 어릴 때부.. 2010. 3. 5.
2007.10.10 다시 빈- 1 벨베데레 궁전, 중세무기 박물관 2007년 걸 털고 2010년 사진을 올리자는 굳센 의지를 다지면서 오늘도 졸리지만 포스팅. 어제는 오후 내내 2시간 늦는 클라이언트를 기다리면서 회의, 그리고 또 회의. 오늘도 아침 10시에 또 회의다. 그래도 마감은 일부러 띄엄띄엄 잡고 있다. ㅎㅎ; 각설하고 잘츠부르크에서 돌아온 날 아침 드디어 클림트를 만나러 벨베데레로 향했다. 벨베데레 궁. 여기에 클림트의 키스, 다나에 유디트 등 대표작을 비롯한 오스트리아 현대 회화의 걸작들이 상당수 모여 있음. 내부는 오스트리아로서는 드물게 촬영 금지라서 외부 사진만 있다. 얘는 뭔 새인지는 모르겠지만 가까이 있어서 찍어봤다. 날씨 정말 죽이는구나... 이게 그리스 신화의 하피였던가??? 요즘 아가들이 공룡 이름을 좍좍 꿰는 것처럼 나도 한때 그리스 신화의 .. 2010. 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