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이번 추위 관련 내 나름의 기록
잡설 | 2021. 1. 10. 20:07

주부들 카페나 전원주택 카페를 보면 배관 얼어서 빨래 못 한다 물 안 나온다 난리던데 우린 다행히 그 정도는 아니지만 (아주아주 오래된 아파트의 위력이랄까. 자재 빼먹고 부실 공사할 깜냥도 안 되던... 이게 맞나 덜덜 떨면서 외국에서 가져온 매뉴얼대로 시공한 진짜 극초기 아파트.  덕분에 층간 소음도 거의 없음) 진짜 춥구나를 느끼는 게...

1. 북향인 내 방 창문이 습기가 얼어서 안 열린다.  남향인 방들은 햇볕에 녹고 마르고 해서 환기 가능인데 내 방은 며칠 째 환기를 못 시키고 있음.  드라이기로 녹이고 말리고 하면 가능은 하겠지만 굳이? 싶어서 그냥 거실 환기에 묻어서 괜찮으려니~ 하고 있다.

2. 뭔가에 대한 사은품으로 물비누 리필이 잔뜩 왔는데 얼어서 샤베트.  설레임 아이스크림이 딱 떠오르는 촉감일세~

3. 김치도 왔는데 스티로품 통에 냉매도 없이 왔구만 한 겨울에 마당에 둔 독에서 갓 꺼낸 살얼음 낀 바로 그 김치.  왠지 고구마 구워서 먹어야할 것 같았다. 이렇게 살짝 얼었다 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랄까.... 

작년 겨울에 따뜻한 바람에 여름에 해충이 극성이었는데 올 여름에 해충 피해는 좀 적겠다 싶으면서도.... 노숙인이며 밖에서 대충 묶어놓고 키우는 개나 길고양이들 어쩌나 하는 걱정이... 

그렇잖아도 눈팅하는 전원주택 카페에서도 마당 개를 겨울에 어떻게 해줘야하냐를 놓고 한판 거~하게 붙었던데, 개는 추위 안 탄다는 그 사람들 이 겨울에 옷 잘 챙겨입고 바닥에 짚 두둑하게 깔고 바람만 막아주는 천막에서 한번 자보라고 하고픈.  진짜 죽지 못해 사는 거고 어찌어찌 견디는 거지,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할 수 있는지......  내가 전원 생활을 포기한 큰 이유 중에 하나가 주변에 저런 사람들과 그들이 키우는 동물들 보면서 마음이 심란할까봐였다.  올 겨울 그 논란을 보면서 그냥 외면이라도 할 수 있는 서울에서 계속 사는 걸로 다시금 맘 굳혔다. 

후원하는 동물보호소에 간식이랑 사료 보내는 걸로 자기 위안 중.   다들 잘 견디길....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icon 헤렌드 퀸빅토리아 블랙
지름&선물 | 2021. 1. 9. 20:35

코로나 등등의 영향으로 주문 넣은지 무려 5달만에 헝가리에서 도착한, 어영부영 새해 선물이 된 내 생일선물~
아름답도다~ 🥰😻
마르고 닳도록 열심히 써줘야지.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icon 연말 마지막 티타임
사진&.../먹고마시기 | 2021. 1. 4. 12:59

연말에 티타임 약속도 있고 친구들에게 선물도 할 겸 해서 간만에 폭풍 베이킹의 결과물.

무화과 파운드, 레몬드리즐 케이크, 마들렌 2가지, 플레인과 피칸크랜베리 스콘 2가지. 치즈케이크는 동생의 작품. 둘다 몇달 전부터 제대로 된 찐득한 치즈 케이크가 땡겼으나 귀찮아서 안 하고 서로 눈치만 봤는데 결국 동생이 했다. ㅎㅎ 둘 다 진짜 오랜만에 불태웠구나.

세팅도 간만에 제대로~  코펜 풀레이스들이 출격했다.  내 기준, 천 탁자보와 천 냅킨이 나오면 진짜 최고의 예우~  ^^  사진엔 없으나 연어 샌드위치도 했음.  본래 계획은 영국 언니들처럼 스파클링 와인도 한잔 걸치며 긴~ 수다를 즐길 거였으나 난 마감, 한명은 과외, 한명은 치과 진료가 잡히는 바람에 가볍에 차 한잔 마시고 해산.

봄에 방송 2개 끝나면 피칸 파이 등등 또 달려봐야지.  당분간은 기력 없음. 

빨리 마감하자.  일하기 싫으니 요즘 블로그에 열심인듯.  ㅎㅎ;;;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icon 연어 그라브락스 드레싱들~
레시피/양식 | 2021. 1. 3. 15:22

https://bbs.ruliweb.com/hobby/board/300117/read/30616542

(브금) 바이킹의 겨울철 술안주 - 그라브락스 | 음식 갤러리 | 루리웹

  오늘은 재작년 크리스마스를 위해 만들어뒀다

bbs.ruliweb.com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icon 성탄, 섣달 그믐날 저녁~
사진&.../먹고마시기 | 2021. 1. 2. 15:13

일하기 싫으니 사진을 참 열심히 털고 있는 느낌적인 느낌.  ^^

아래는 2020년 12월 24일 밤 저녁.

만사가 다 귀찮은 요즘이고... 이때는 대상포진 끝물이라 기운도 없고... 진짜 집에 있는 크리스마스용 식탁보나 하나 못해 컵받침도 안 꺼내고 접시 하나로 퉁친. 그나마 샐러드는 요즘 유행인 성탄 리스 모양 샐러드~ 

뭐든 집중을 해야 맛있다고, 대충대충 했더니 스테이크는 너무 구워져서 미디움 웰던.  다들 맛만 보고 말아서 다음날 김치볶음밥이 되었다. 그나마 랍스터 마늘버터구이랑 샐러드, 새우 대신 굴을 넣어 감바스 알 아히요가 아니라 굴 아히요가 된 저 요리는 성공.  손 떨면서 비싼 수도원 올리브유를 콸콸 넣어서 그런지 맛있었다.  남은 올리브유는 다다음날 마늘을 대거 추가해서 알리오 올리요 파스타로 싹싹 긁어서 다 먹었음.

와인도 집에 있는 것중에 제일 비싼 30만원대를 6만원인가로 산 프랑스 와인, 역시 비슷한 가격대의 이태리 와인을 뜯었는데 희한하게 둘이 너무나 맛이 비슷했음.  나라도 다르고 포도 다른데 이런 일은 처음. 그러고보니 와인병 사진은 안 찍어놨구나.  너무 비싸 다시 만날 일은 없겠지만 맛있었다~ 

2020년 마지막날 저녁은 크리스마스의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정신 바짝 차리고 타이머 켜놓고 정확하게 구운 스테이크 샐러드.  연말이라 특별히 식용 꽃을 사서 올려봤다.  예쁘긴 한데 맛은 없음. 그러나 남은 꽃 활용을 위해 다음 주에는 세비체를 할 예정.  

그외에 동생이 산 ??? 유명한 레스토랑의 피자, 코파와 트러플 치즈, 연어 등등은 냉장고에 있던 아이들 탈탈~  저 뉴질랜드산 크림 크래커랑 다 잘 어울렸다.  멜론은 세일 쿠폰으로 엄청 싸게 샀는데 좀 싱거움.  이상? 농부의 멜론에 우리가 입을 버린 모양.  그 아저씨 멜론은 내년에도 열심히 먹어줘야지~ 

역시 정신을 차려 만드니 실패 없는 저녁.  다만... 치과 치료중인 부친은 맛있는 수도원 와인을 못 드셔서 드시는 음식 양도 원치 않는 소식.  술맛을 아는 성인들은 술 없이 식사가 아무래도 맛이 떨어지는듯.  ^^;  반도 못 먹고 남은 스테이크 샐러드는 다음날 저녁에 탈탈 털어서 먹었다.  나중에 세팅하느라 사진엔 빠졌는데 연어랑 먹고 남은 사워크림 역시 다음날 동생이 연어 크림 파스타 해줘서 탈탈 털었음.  1L 짜리 사워크림 사서 하나도 안 버리고 다 먹은 거 참 오랜만이지 싶다. 


arrow 트랙백0 | 댓글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3][4][···][824]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120)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43)
음반&영상물 (1)
잡설 (1240)
지름&선물 (60)
여행 (242)
자료 (118)
레시피 (198)
(573)
추억 (7)
사람 (66)
기타 (243)
(5)
사진&... (446)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2)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07,966
Today : 0
Yesterday : 1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