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432

권성동과 기레기들 콜라보 박제 https://twitter.com/khkim2744/status/1563044447960834050?s=21&t=D3iLNn0LcevMwHIEmcWtng 트위터에서 즐기는 달빛 아래 핀 꽃 김기호 “감자탕 처먹고 술 마시고 권성동이 노래하자 박수치고 환호하던 기레기들이 문제가 되자 기사내리라고 난리를 쳤다네. 썩어 빠진 것들.. 그래서 영상 또 올린다..” twitter.com 지들 이익을 위해선 없는 것도 털고 그것도 모자라면 소설이라도 써서 조리를 돌려야 마땅하고 지들은 뻔히 잘못해서 욕 먹는 것도 못 참아 기사 내리게 하고. 한명이라도 더 보고 기억하자는 의미에서 여기에 매달아둔다. 어린 시절 한때 기자를 꿈꿨었는데 열심히 그 꿈을 향해 매진하지 않아서 다행이다 싶음. 2022. 8. 27.
주말 더위가 마지막 힘을 내고 있지만 그래도 견딜 수 있어! 가 되는 8월 중하순. 여름엔 너무 빨리 시들어서 꽃을 둘 엄두가 안 났는데 오랜만에 장미. 8월은 꽃의 종류도 적고 비싸다. 저거 한 대에 11000원. 비도 오고 불쾌지수가 끝장인 날씨에 의욕 제로. 어떻게 하면 최소의 노력으로 먹을 수 있을까 고심하다가 냉동실과 냉장고 털이. 세일할 때 사놓은 왕새우 남은 거 3마리에 소세지 꺼내고 나머지는 냉장고에 있던 애들 탈탈. 저 채소구이에 브로컬리나 가지, 콜리플라워가 있으면 금상첨화겠지만 그냥 있는 걸로만. 알뜰하게 냉장고 잘 비웠다. 다음날 아점. 오늘을 위해 전날 아껴 둔 아스파라거스에 수란과 트러플 페이스트. 시들거리는 토마토도 구웠다. 멜론은 이상철 농부님 멜론 마지막 남은 것. 이제 일년을 .. 2022. 8. 24.
4차 접종 & 청귤 어제 코로나 백신 4차 접종. 그런데 하필이면 주말에 청귤청 만들려고 지난 주에 주문한 청귤이 어제 왔다. 마침 떨어진 사과도 온데다 포도도 시키고 해서 냉장고가 터지기 직전. 결국 어제 씻어놓고 자고 일어나 -3차 때 제일 고생했는데 3차에 비하면 순하게 넘어간듯. 밤에 오한이 살짝 나서 홑이불 치우고 차렵 이불 꺼내서 덮었다- 청귤 만들기 시작. 조심한다고 했는데 결국 손가락 살짝 베고 하면서 3KG 정도를 청으로. 본래 계획은 청귤칩도 만들고 마멀레이드도 만들고 어쩌고 저쩌고 등등 원대했으나 몸살기도 살짝 오는 게 만사 귀찮다. 남은 건 냉장고에 잘 넣어뒀다가 즙 짜서 쓰는 걸로. 눕고 싶은데 오늘까지 수정해서 넘겨줘야 하고 2년밖에 안 된 환풍기 고장나서 내일 수리하러 오기로 했고 점심 약속도 있.. 2022. 8. 24.
비엔누아 쿠키 흰자 처치용 https://ankkobaking.tistory.com/26 비엔누아 쿠키 만들기 : 버터 쿠키 (꼼꼼한 홈베이킹 책) [ 꼼꼼한 홈베이킹 책 ] 비엔누아 쿠키 만들기 : 버터 쿠키 꼼꼼한 홈베이킹 책에 실려있는 쿠키 레시피에요. ^^ 이렇게 짜는 쿠키는 잘 안만드는 편이에요. 반죽 짤때 손목에 힘을 많이 줘야해 ankkobaking.tistory.com 2022. 8. 22.
사이판 첫날 사이판이 우기라서 걱정했는데 날씨 운은 괜찮았던 3박4일의 도착 날. 하얏트 리젠시 사이판 호텔 방에서 찍은 마이크로비치. 1981년에 지은 호텔이라 본관은 무시무시한 수준이라는 정보를 듣고 미리 룸 컨디션 좋은 곳으로 달라고 메일 보냈더니 리노베이트를 비교적 최근에 한 것으로 보이는 본관에서 이어진 옆 건물의 방을 줬다. 바다도 바로 옆에 있고 위치도 한국으로 치면 명동이나 강남 한복판에 있는 롯데나 인터 콘티넨탈 정도의 좋은 위치긴 한데 방에 티백이나 커피 같은 기본 어메니티는 물론이고 물컵은 고사하고 양치컵도 없는... 그리고 내 눈으로 직접 본 건 아니지만 아주 높은 확률로 베드버그가 있는듯. 모기가 절대 접할 수 없는 부위에 엄청 물려서 한국 오자마자 가져간 거 다 빨고 혹시 몰라서 내 방 침구.. 2022. 8. 17.
간절했던 것 맛있는 차 한 잔. 하얏트 리젠시 사이판은 티백이나 커피는 물론이고 컵도 없다. (양치용 컵도. ㅡㅡ) 근데 동생의 파칸파이, 호두파이에 쿠스미 다즐링은 좀 약한듯. 클래식 티는 역시 영국이… 내일 해로즈 아삼이나 포트넘 실론 종류 우려야겠다. 2022. 8. 16.
출발~ 공항 비행기에서 올려놓고 출발하려고 했는데 결국 업로드 되지 않아서 한국 와서 저장된 사진에다 간단히 재작성. 2019년 이후 3년 만에 인천공항. 2019년에 카드 만들고 처음으로 라운지 이용. 세계 모든 공항 라운지 다 무한대로 되던 내 다이너스 카드는 막판에 제대로 써보지도 못하고 그 비싼 회비만 내다 만기되고 남은 PP카드도 처음 써보는. 내 KB 카드는 마티나 골드 라운지 무료로 갈 수 있는데 문제는 코로나 때문에 마티나 골드도 운영 안 함. 이용할 수 있는 건 스카이 허브. (BC는 사이판 공항 라운지 이용하려고 아껴놨는데 사이판 공항 라운지가 월요일에 안 열었다는... ㅠㅠ) 차 종류는 티백도 없어서 본전 뽑느라 카푸치노 한잔까지 알뜰하게~ 마시고 비행기 타러~ 새벽같이 나와 일찍 체크인한 덕분에.. 2022. 8. 16.
귀국 후 첫날 어제 밤에 귀국. 비가 엄청 온다고해서 가방 덮개( 2022. 8. 16.
홍수 위험 지도 https://tamsak.kbs.co.kr/floodriskmap/index.html [탐사k] 홍수 위험 지도 우리집 근처 '물난리 위험 지역'은 어디?…「홍수 위험 지도」 최초 공개 tamsak.kbs.co.kr 2022. 8. 14.
이번 비, 진실과 거짓 기록 115년만의 호우 어쩌고하는 거짓말로 불가항력의 천재로 몰아 미친듯이 정부 편을 들어주려는 기레기들에게 현혹당하지 않기 위한 기록. 2020년에는 2배 정도 더 내렸고 지난 6월도 이번보다 더 왔다. 예산은 다 날리면서 곁만 빤지르르하게 만들고 하수로 정비 같은 기본 중의 기본도 안한 오세훈과 윤석열과 그것들 찍어준 인간들의 콜라보. 호우경보가 낮에 이미 발령됐는디 퇴근한 서울시장이란 작자와 물에 잠기는 곳들 보면서 퇴근하고 비 핑계로 담날 출근도 늦게 하는 인간들이 우리 지도자라니. 민주주의는 연대책임이라지만 참… https://data.kma.go.kr/climate/RankState/selectRankStatisticsDivisionList.do 기상자료개방포털[기후통계분석:통계분석:조건별통계] 중.. 2022. 8. 11.
후무스 https://twitter.com/cotes_durhone/status/1557362264692314113?s=21&t=06uUKZBdqAaSplXRg_aP-w 트위터에서 즐기는 꼬뜨뒤론🥂 “다른 나라는 모르겠지만 이스라엘 후무스를 만들때 생각보다 타히니가 아주 많이 들어간다!!! 마늘과 레몬즙을 갈아서 어우러지게 하고 타히니를 잔뜩 넣어서 걸쭉 하게 만들고 (중간 중간 찬 twitter.com 2022. 8. 11.
폭우 우산이 의미없었던 어제. 여전히 부슬거렸다 쏟아졌다 잠시 멈췄다를 반복하는 오늘. 반지하층에 쏟아진 물로 세상을 떠난 자매와 딸, 이 와중에도 철근 자르다가 감전사한 노동자와 수해 현장에서 가로수 작업하다 역시 감전으로 돌아가신 노동자들. 재난은 평등하지 않다는 사실의 혹독한 증명인 서울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됨. 노통 -> 이메가로 넘어갔던 시기는 내가 가장 활발하게 홍보작가 위주로 밥벌이를 하던 시절이라 많은 정부 부처와 일을 했고 자신이 구축한 시스템의 힘을 믿었던 노통의 이상이 얼마나 허무한 것인지를 실시간으로 체험했다. 윗대가리가 이상해지면 너무나 멀쩡하게 열심히 일하던(혹은 일하는 척이라도 하던) 공무원들이 얼마나 순식간에 복지부동과 무능력의 대명사가 되는지를 나만큼 혹독하게 겪었던 사람.. 2022.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