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432

보험 가입 & 각종 예약 ** 한 일 1. BC 카드 페이북 이벤트 이용해서 10% 할인 받아서 여행자 보험 가입 완료. 코로나 격리 호텔비 주는 보험들은 다 막혀서 병원비 쪼끔 주는 이거라도 감지덕지하면서... 페이북 오류인지 마이뱅크 오류인지 BC카드 오류인지는 모르겠으나 다 하고 최종결제가 안 되서 여기저기 문의 넣고 온갖 생쇼를 하다가 마이뱅크의 도움으로 겨우 가입. 상담전화 1시간 동안 연결 안 되는 BC카드에겐 학을 뗐음. 도대체 상담사를 몇명이나 두고 돌리는 건지 궁금함. 2. 마나가하만 예약. (10:30 입도 14:30 출도) 별빛투어는 13일까지 없다고 하는데 14일에 별빛투어는 떠나기 전날이라 좀 부담스러움. SK 할인 받으면 더 싸긴 하지만 픽드랍 서비스며 시간 선택 가능한 거 등등 따져보면서 속 편하게 비.. 2022. 8. 8.
지난 주 우리 자매가 오늘 우리 자매에게 보낸 선물 토요일 저녁. 2022. 8. 6.
확실히 뭔가 안 풀릴 때는 쉬어주는 것도 좋지만 그게 길어질 때는 억지로라도 써야함. 아무말 대잔치라도, 이도저도 아닌 것 같아도 끄적여 형상화를 시키고 자꾸 몰입을 하면 '팍!' 하고 뚫리는 순간이 온다. 바로 어젯밤이 그런 날이었다. 뜬구름 잡는 것처럼 이게 아닌데... 계속 뭔가 안 맞는 옷을 억지로 입히는 것 같았는데 어느 정도 정리가 되는 느낌. 어디서 또 막힐지 모르겠지만 일단은 이대로 한번 달려보는 걸로. 될지 안 될지는 모르겠으나 가능하면 10월에 끝내는 걸 목표로 한번. 시장 보러 가야겠다. 매일 알약만 먹고 배 채우라면 반대겠지만 한 반 정도는 알약 먹고 나머지 끼니는 그냥 음식 먹고 그랬으면 좋겠다. 365일 돌밥돌밥... ㅜㅜ 2022. 8. 6.
야밤에 스콘 2종 애매하게 남은 생크림 처치용 런던식 스콘. 얼그레이와 플레인. 조금 모자라서 연유로 대체했는데 일단 멀쩡해 보이긴 한다. 요즘 유행하는 그 자체로 완성품인 달달한 스콘과는 거리가 먼, 홍차, 잼과 클로티드 크림이 꼭 필요한 퐁신퐁신한 구식 스콘인데 난 이게 취향. 슥슥 만들어 굽기까지 30분이면 끝나는 게 스콘인데 얘는 휴지도 2번이나 시켜줘야 하고 2시간 정도 걸리는… 귀찮은 아이지만 한국에선 파는 곳이 없으니 내가 만드는 수밖에. 누가 좀 만들어서 팔면 좋겠지만… 유행도 아니고 젤 손이 많이 가는 거라 채산성이 없겠지. 😞 2022. 8. 5.
임은정 검사 응원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는 기타여러분이지만 이렇개 잊지 않고 응원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기사 링크. 힘내고 끝까지 버텨내고 그 과정과 결말까지 내내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더불어 검새들은 아라 위로 삼대가 빌어먹다 피똥 싸고 xx길.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107 “검사들은 형사사건을 ‘10원짜리 사건’이라 부른다” - 시사IN 글쓰기는 전략이기도 했다. 22년 차 검사로서 증거가 중요하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자신이 몸담고 있는 검찰 조직을 향해 쓴소리를 할 때마다 ‘혹시 나중에’라는 걱정을 떨치기 어 www.sisain.co.kr 2022. 8. 4.
내게 하는 소리 게으름 그만 피우고 숨만 쉬어도 나가는 돈 계산 좀 해보길. 일해야 함. 올해 안에 반드시 마무리!!! 이제 그만 놀고 정신 차려!!! 이자 높을 때 저금 좀 하자!!!!! 2022. 8. 3.
오늘 사부작 다올 영업점에서만 4.2% 준다는 저축은행중앙회 안내를 보고 아침부터 여의도 달려갔는데... 오늘 날짜로 인터넷 가입되고 인터넷으로 하면 0.1% 더 줌. -_-;;; 역시 평소처럼 게을게을해야지 팔자에 없는 부지런을 떨면 이런 삽질이 된다. 버스비, 택시비 길에 깔고 돌아와서 예가람 해지하고 4.3% 24개월로 가입. 동인천신협에서 3년 6% 적금 특판 나왔단 소리에 열심히 앱 깔고 했는데... 재빠른 사람들이 다 한도 소진을 했는지 없음. 허탈했으나 어쨌든 24개월 이상이면 4.5%라서 그냥 가입. 근데 저축은행이나 다른 은행 앱보다 신협앱이 훨씬 단순하고 안정적인듯. 아무짝에도 쓸데없이 복잡한 절차없이 깔끔하게 진행할 수 있어서 호감. 이 앱 설계자와 이거 승인한 관계자 칭찬함. 2년 뒤 오늘 목돈.. 2022. 8. 2.
게을게을 와중에 그나마 한 일 1. 재산세 납부. 근데... 물가 오르고 부동산 폭등한 이 와중에 재산세가 내린 건 뭔 시추에이션??? 이명박이 징벌적 부동산세 내리고 어쩌고 떠들었어도 종부세 쬐끔 깎아 강만수를 비롯한 지들 로얄 패밀리 세금 좀 줄여준 거 말고는 재산세를 비롯해서 다 알뜰하게 털어갔는데 얘네는 어디서 세수를 메꾸려는지... 싶다가도 하긴 복지 관련 예산 다 날려버리면 충분히 메꿀 수 있겠지. 어차피 복지 다 털어가고 굶어죽게 되어도 그 수혜자 10명 중 6명은 지들 찍을 거고 나머지 4명은 굶어죽든지 투표 포기하든지 해봤자 대세에 지장은 없을 테니. 당장 노인 일자리 예산 날아갔는데... 열심히 달려가 2번 찍으신 울 부친 친구분의 공공근로로 인한 소소한 수입도 끝이겠구나. 모르는 노인의 일자리가 날아가는 건 '자업.. 2022. 8. 1.
고양이와 함께 한 여름 찻자리~ 푹푹 찌던 7월 마지막 주에 다행히 유일하게 좀 숨을 쉴만했던 어느 목요일 오후~ 유일하게 손님 접대를 해주러 나온 막내~ 늙은 오빠들은 다 낮잠 자거나 숨어버렸음. 이런 중동 음식이 배달되는 은혜로운 동네. 여름에 딱인 건강하고 맛있는 메뉴~ 남이 내려주는 온갖 맛있는 차들이 이어졌던 즐거운 오후. 마시는 것도 모자라서 차도 바리바리 얻어왔음. ^^ 이제 한달 정도 지나면 집에서도 뜨거운 차를 마실 수 있겠지? 당분간은 급냉도 귀찮고 오로지 냉침과 보리차로 버티는 중. 2022. 7. 31.
한성시대 백제와 마한 최몽룡, 김경택 | 주류성 | 2022.7.?~30 슬금슬금 백제 읽기의 또 한 권이다. 서울대 박사라는 프로필을 보면서 책을 읽기 시작할 때는 이병도에서 시작되는 식민사관을 이어 받은 주류 국사학자의 글이려니~ 했는데 의외로 그쪽이 아니어서 옹!? 하면서 집중도가 확 올라가는 경험. 책 날개에 있는 저자의 약력이 사학과가 아니라 고고인류학, 고고학이라는 걸 보고 뒤늦게 납득. 친일식민사학의 거두 이병도의 아이들이 대를 이어 지배하는 서울대 사학과라면 절대 이런 역사관은 나올 수 없지. 각설하고 잘 찾아보기 힘든 한성시대 백제와 마한의 관계를 고고학 자료 위주로 풀어내고 있다. 몇 권 읽지 않았지만 다른 백제 책들을 보면 초기 백제사는 문헌 사학으로 볼 때는 거의 공백에 가까운 상태라 좀 손을 놓은 느낌.. 2022. 7. 30.
통안심 스테이크 한번 해보고 싶었는데 안심 손질하기 귀찮아서 눈팅만 하다가 프랑스 구르메에서 통안심 세일한다는 메일에 낚여서 산... 1KG을 우리 식구 셋이서 먹는 건 이제는 불가능이라 구원병으로 친구를 한명 초대했다. 완전 해동된 상태 기준으로 양쪽 끝 1분, 양면 각 30초씩 시간 쟤가면서 칼같이 구워냈음. 나중을 대비해서 여기에 기록을 해놓자면 통을 굴려가면서 사면을 다 구워야 육즙이 완벽하게 다 갇히는 것 같다. 오븐 샤워는 그릴 컨벤션 기능으로 6~7분 정도면 미디움 레어 나올듯. 감자 담는 용도로 제작된 아이지만 우리 집에 와서 한번도 감자를 담아본 적이 없었던 포테이포 볼이 드디어 감자 데뷔~ 그동안 국수며 샐러드만 담았는데 쫌 미안하군. 드레싱볼도 그렇고... ^^ 친구가 선물로 가져온 망고 수박을 갈아.. 2022. 7. 27.
6월의 소소한, 밀린 먹고 마신 기록 일은 하기 싫고 그래도 뭔가 생산적인 건 해야할 것 같아 만만한 밀린 사진 털기. 티스토리는 직관적이고 단순하게 쓰기 좋은 걸 카카오가 쓸데없이 복잡하게 만들어놔서 블로그, 특히 사진 올리면서 욕이 막 나오는데... 공짜니까 조용히. 편집 귀찮아서 그냥 시간은 역순으로 들어감. 그림 같은 날씨였던 날. 신호등 기다리면서 찍은 사진. 미국서 정말 오랜만에 한국 온 지인이 중국 음식 먹고프다고 해서 간 광화문 루이. 여경래 셰프가 한다고 함. 이날 점심도 한달 전에 약속한, 야래향 중국음식 먹고프다는 친한 피디와 중국 음식 먹은 날이라 쫌 괴로웠다. ^^;;; 중국음식의 난이라고 해야 하나. 음식은 맛있었음. 언니가 묵은 롯데호텔에서 짠~ 야경도 끝내줬는데 배 부르고 술 들어가니 사진 찍는 것도 잊었다. 와.. 2022.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