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시피/일식11

소고기 타다끼 바로 아래 레시피를 기초로 한 내 나름의 타다끼 소스 배합 사과주스, 화이트식초 각각 100ML, 향신간장, 만능소스 각각 50ML, 레몬즙, 갈거나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양파, 다진 오이 각각 1/3개. 달지도 시지도 않고, 내 입맛에는 완벽하게 깔끔한 비율. 마늘은 사과주스의 향이 너무 강해서 누르려고 마지막에 넣었는데 신의 한수였음. 역시 한국인이 만드는 음식에 마늘이 빠지면 뭔가 영혼이 빠진 것 같다. ^^ 참치 타다끼를 할 때는 저기에 고추냉이나 겨자를 1큰술 정도 넣어주면 비린내를 잡아주고 맛있을듯. 오늘은 없어서 뺐는데 쪽파나 실파를 쫑쫑 썰어서 고기 위에 뿌리거나 소스에 넣어도 맛있을듯. http://jscook.co.kr/bbs/zboard.php?id=cookinfo1&no=277 .. 2019. 8. 1.
참치 타다키 샐러드 쓸만한 레시피. 보기도 좋고 맛있었음. 상황에 따라 드레싱은 소금 대신 간장을 넣어도 괜찮을 것 같다. 설탕양은 2/3만 넣어도 될듯. https://story.kakao.com/_bOd1L5/aEhqMfpc4s8 2018. 10. 6.
우메보시 http://qhqlqhqltkfkdgo.innori.com/3862 이 포스팅에 링크된 블로그들을 기반으로 우메보시 제작. 그리고 이번 주에 우메보시를 건져서 3일을 말렸다가 다시 담궜다가 반복. 어딘가 보니 3일은 낮에 말리고 3일은 밤에 말리는 게 정석이라고 하지만 내가 우메보시 장인도 아니고 이걸로 무슨 영화를 보겠냐 싶어서 패스. 3일 말린 뒤 넣으면서 몇개 꺼내 맛을 보니 일단 맛은 성공한 것 같음. 언젠가 다시 만들지도 모를 날을 위해 나를 위한 조언. 1. 차조기는 듬뿍 넣자. 맛은 그럭저럭 비슷한데 색깔이 안 예쁘다. 좀 더 빨갛게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붉으누르푸르죽죽. 2. 항아리 같은 깊숙한 용기보다는 넓은 용기를 사용하는 게 넣고 말리는데 편리하고 매실이 터지는 일이 없다. 좁은 용.. 2017. 9. 2.
쇼가야끼 혹은 돼지고기 생강구이. 예전에 요리쌤에게 배운, 내가 갖고 있는 레시피와 좀 다르긴 한데 이쪽이 더 간단하고 맛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https://brunch.co.kr/@ylangylang/115 2017. 8. 12.
지라시 스시 http://media.daum.net/life/food/newsview?newsId=20150612154632153 한번 해먹어야겠다. 날은 덥고 입맛은 떨어져 다들 밥 안 먹고... 진짜 먹을 게 없다. ㅜㅜ 2015. 6.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