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2/일정15

장하다. 하기 싫어 미칠 것 같았으나 오늘 스스로에게 부과한 할당량 완수. 예상보다 1시간 정도 일찍 끝났으니 뭔가를 더 하는 게 부지런하고 착한 어른의 자세지만 어린이였을 때부터 이날까지 내 인생에 단 한번도 내일 할 일을 오늘 하는 경우는 없었으니 그냥 오늘도 살던 대로. 일단 내일 일 다시 정리. 1. 정해진 패널께 전화해서 질문하실 내용 체크. 2. MC에게 문자로 인사 및 큐카드 관련 확인 및 조율. (큐카드 안 좋아한다는 고마운 MC. 덕분에 일 하나 줄었음) 3. 큐시트 초안 잡기 시작 4. 자막 초안 잡기 시작 5. 홍보문 작성? 보도자료를 압축하면 되겠지? 일요일 1. 함께 질문 확정 & 패널 확정 & 스튜디오 세팅이나 현장 진행 등등 확인 2. 자막 & 큐시트 확정된 부분까지는 마무리 3. 대본.. 2022. 2. 4.
일단은 프롤로그까지 완료. 내일 나머지 죽~ 달리고 맑은 정신으로 수정해서 토요일에는 넘기는 걸로. 본의 아니게 연달에 3개의 더빙 대본을 쓰니 체력도 머리도 달리네. 몸에서 단것을 미친듯이 요구하는 걸 보면 내 뇌도 후달리나보다. 내 뇌, 조금만 더 힘내라. 이제 고지가 보인다!!!! 2021. 2. 25.
잠시 한숨. 아침부터 내내 달리다 이제 겨우 한숨 돌리는 중. 사실 지금도 계속 달려야하긴 하는데 게을게을 타이밍이랄까. 그래도 조금은 영양가 있는 딴짓을 위해 일정 정리를 살살. 내일까지 중국 번역 받아서 편구 완전 정리. 자막, 홍보문, 홈피용 소개 초안 체크해주기. 다음 거 아이템 좀 찾아볼 수 있으면 찾고... 가장 급한 건 꼭지 쓸 서브작가 한명 더 구인. 한명이 거의 입봉이나 다름 없어서 다른 한명은 좀 경험이 많으면 좋을 텐데... 인맥을 통해 구해지는 게 최고지만 최악의 경우는 구인 사이트를 한번 믿어보는 걸로??? mc 카메라 테스트용 간략 대본 고민. 프로그램 카페, 큐카드, 공문 등 만들어야 함. 일단 그건 나중 일이고 지금은 코앞에 닥친 것부터 막고 나중에 다시 고민하는 걸로. 팀만 다 세팅되면.. 2019. 2. 19.
마감 일정 정리 한없이 늘어지고 있는 나를 다잡는 의미에서. * 기획안 13.27 오늘 도착한 자료책 다 읽기3.28 기사 자료들 보면서 컨셉 잡기3.29 기획 부분 완료4.2 구성안 2개 완료 (혹시라도 여력이 남거나 살짝 미치면 3부작? 가능성 낮음. ㅎㅎ) * 기획안 2기획안 1 작업하면서 틈틈이 자료 읽기회의 일정 잡히면 기획안 작업 담당자가 3월 안에 계약을 마무리하자고 기염을 토하고 있긴 하나 경험상 4월 초에만 해도 엄청 빠른 것임.... 이라고 생각하는데 만약 정말 3월에 하게 되면 마감 겹쳐서 죽어야 함. 설마 그런 일은 없겠지. 책 읽어야겠다. 어차피 내 돈 주고 사려던 책인데 이렇게 남의 돈으로 읽으니 기쁘군. 내 직업의 몇 안 되는 좋은 점 중 하나~ ^0^ 2016. 3. 26.
광복절 특집 자체 일정 정리 7월 26 - 재연 대본 마감 27 - 신문 자료 찾기 & kbs 자료 확보 닦달. ^^; 28 - 강ㄷㅇ 선생님 자료 안 오면 연락해서 구매. pd는 영상자료 최종 정리 29 - 1부 편구 마감. 예고 및 스크롤 마감 닦달 및 피드백 30 - pd 재연촬영. 2부 편구 시작. 31 - 할머니 제사. ㅜㅜ 8월 1 - 2부 편구 마감 2 - 자막 초안 마감 닦달. ^^; 4 - 가편 시사 6~9 사이 - 더빙 대본 마감 11~12 - 방송. 정신이 하나도 없겠구나. ㅜㅜ 힘내자. 올 초인가 작년에 키보드 상으로 받은 거 바꾸기 귀찮아서 내내 던져놓고 있었는데 오늘 쓰던 키보드가 맛이 가서 드디어 교체. 올 여름엔 가전제품들이 맛이 가는 시즌인가보다. 가벼워서 좋긴 한데 자판이 쓰던 것보다 작아서 아직은 .. 2015. 7.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