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마시기/식당

양식- 라미띠에

by choco 2020. 12. 2.

지난 주말에 간... 아마도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송년회 모임.

갑자기 늘어나는 확진자 소식에 취소하고 싶었으나... 예약금이 1인당 5만원이라 도저히.... 

썰렁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과 달리 한 테이블을 제외하고는 다 찼고 그리고 우리는 제외하고는 다 20~30대들.  내가 그 나이 때는 TGI 나 아웃백이 나름 이벤트였는데 돈 많은 사람들이 많나보다.  ^^

여하튼...

테이블마다 이런 크리스마스 장식이~ 자세히 보면 싸구려인데 사진빨, 조명빨이 죽인다.  음식은 안 찍어도 얘는 찍어줘야함.

메뉴판~  음식이 식는 걸 용납하지 못하는 사람들인 고로 메뉴판만 찍고 나오는대로 다 열심히 얌냠~ 집에선 절대 불가능한 정성이 가득 들어간 창의적인 프렌치라고 요역하겠다.  파프리카를 바싹 구워 간 퓨레 같은 소스는 정말 남의 손이니까 먹지 나는 못 하지.  이제 우리나라 프렌치 파인다이닝 중에서 양고기 못 굽는 집은 없는듯. 

페어링 할까 했지만 날도 춥고 너무 비싸고 해서 그냥 하우스 와인 한잔으로 끝까지 달렸는데... 샤도네이 하우스 와인이 바디감은 좀 약하지만 가격 대비 뭐 그럭저럭. 

소르베는 녹기 전에 빨리 먹느라 안 찍었고 천천히 먹어도 되는 디저트는 찍었다.  ^^  캐러멜이 제일 맛있었음. 

오랫동안 가보고 싶어했던 곳을 드디어 소원성취 했는데 ....충분히 만족하지만 내 취향에는 줄라이가 분위기나 서비스며 밸런스 등이 전체적으로 더 맞는듯.  류니끄도 가보고 싶은데 거긴 통째로 나오는 메추리의 장벽이 너무 높다. ㅠㅠ  그 메추리가 코스에서 사라지면 꼭 가보는 걸로. 

댓글2

  • 익명 2020.12.03 17: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choco 2020.12.04 14:37 신고

      두개 다 디저트랍니다. ㅎㅎ 저 두 디저트 앞에는 소르베가 있었지요~
      누군가 한명이라도 찍어야 하는데 다들 SNS를 안 하다보니 먹기 바빠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