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밥 먹은 기억
잡설 | 2021. 3. 30. 15:37

내곡동 땅이 있는지도 몰랐다 -> 증거가 나오면 사퇴한다 -> 측량현장에서 오세훈 봤다 증언이 줄줄줄 -> 그게 논점이 아니라는 오세훈의 유체이탈을 보면서 끄적. 

오세훈이 측량현장에 있었다는 걸 본 양반 중 하나가 그날 오세훈이 생태탕을 먹었다를 두고 16년 전에 뭘 먹었는지를 어떻게 기억하냐는 공격이 들어오던데....  오세훈 정도로 꾸준히 오르내리는 인물이라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봄. 

나만 해도 2003년 해설이 있는 발레 대본 써줄 때 어느 달의 해설자였던 오세훈 부부와 만남, 대화를 거의 디테일하게 기억하고 있다. (오세훈 봤다고 주변에 얘기한 흑역사도... ㅎㅎ;;;  그때는 이렇게 국민밉상이 될줄은 몰랐... -_-;;;) 

발레로 튄 김에 남의 밥을 얘기하자면, 벌써 20년도 더 전 국립발레단의 초청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온 유리 그리가로비치 옹이 진수성찬을 마다하고 러시아 음식 좀 먹게 해달라고 해서 -러시아 음식점 황무지인 서울에서 간신히 수소문해서- 이태원인가의 허름한 러시아 음식점에서 식사하셨던 것도.   (아직 부고는 못 봤으니 아직 살아계실 텐데 벌써 90이 훨씬 넘으셨겠구나. 건강하시길...  영감님의 사랑의 전설은 이데올로기가 예술로 승화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선 끝판왕이었어요. 내 인생 작품.) 

이 와중에 내가 먹은 메뉴를 복기해 보면...  4~5살 때 아마도 마가린을 발라 구워줬을 식빵 토스트.  약간 탄듯한 색감과 후라이팬에 구운 그 축축한 식감이 희한할 정도로 명확하게 떠올랐다. 

정확한 위치, 날짜, 장소가 기억나는 메뉴는 국민학교 1학년 생일 파티 때 라면.  라면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울 모친은 내게 라면을 주지 않으셨다.  생일 때 뭐 먹고 싶냐는 물음에 주저없이 라면을 외쳤고 그날 나는 행복하게, 초대된 친구들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그날 라면을 먹었다.  ㅎㅎ;   지금 생각하니 친구들에게 쫌 미안하긴 하지만....  생일상에 라면 말고도 다른 음식도 많이 있었으려니 함.  그러나 다른 메뉴는 완벽하게 뇌에서 삭제.   촌스런 분홍꽃이 얹어진 초코케이크가 있었나???  있었겠지??? 

세월호의 비극이 일어났던 날 점심은 먹은 장소(지금은 사라진 그집 칼국수), 메뉴, 동행자와 나눴던 대화까지 생생하다. 아마 이건 내가 죽거나 치매가 올 때까지 기억하지 싶다. 

오세훈 측에서 논점으로 내세우는 내가 아닌, 남의 메뉴에 역점을 두자면....  역시 기억나는 거 또 있음.  연도가 확실치 않아 찾아보니 2001년인데, 서울발레시어터에서 웨어하우스라는 발레를 공연했다.  야심차게 뮤지컬처럼 장기공연을 시도했으나 망하고 (참 좋은 발레였는데 아쉬움) 조기종연된 마지막 공연 날 끝난 뒤 동호회 사람들과 함께 주연인 나모 무용수를 모시고 부대찌개를 먹었다.  그날 제임스 전 안무가께서 선물로 들어온 케이크를 우리 모임 때 먹으라고 하사까지 해주셨고.  ^^

안철수 촬영 간 PD(나중에 김재철과 짝짜꿍해서 언론도 타고 욕 무지 먹은... 나한테 아무리 잘 해줘도 이상하게 정이 안 가는 사람이 있는데 바로 이 양반)는 안철수가 혼자 짜장면 불러 먹고 자기들은 안 사줬다고 투덜거렸고,  돌아가신 이종대 유한킴벌리 회장님은 00탕 집에 데려가 PD랑 00탕을 먹었음.  나랑 AD는 도가니탕 예의상 시켜놓고 밥이랑 깍두기만 먹었고.  고건 전총리랑 먹은 가게의 곰탕과 수육 정말 맛있었는데.  어딘지 좀 다시 찾아가고 싶다.  이렇게 기억을 더듬다보니 20세기 어느 날, 강남의 모나이트에서 나랑 내 친구한테 껄떡거린 인기가수의 백댄서(근데 얘가 춤춰주던 가수보다 나중에 한동안 더 떴음)가 마시던 맥주도 아련히 떠오르네.   

더 생각하면 더 나오겠지만 별 영양가 없는 일이니 여기서 정지~

오세훈 일당은 기억을 없애는 알약이라도 먹이고 싶겠지만...  인간의 신비한 기억력이여~란 소리가 절로 나오는구나.   

이제는 미래지향적인 일에 몰두해야겠다. 

 

덧.  간혹 오시는 ㅅ님.  우리가 ㄱ님과 셋이 처음 만난 날 명동에서 성~ 피자 먹었던 거 기억하시나요?    글 저장하려는데 갑자기 기억나네요.  ㅎㅎ  


arrow 트랙백0 | 댓글
2021.03.31 03:30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21.04.05 16:54 신고 L X
제가 학생 때는 공부에 도움이 안 되는, 성인이 되어선 돈벌이에 도움이 안 되는 일들만 요상하게 잘 기억해요. ㅎㅎ 장소, 상황, 대화, 인물에 특화된... 근데 숫자나 고유명사에는 내 머릿속에 지우개가..... ㅠㅠ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0][21][22][23][24][25][26][27][28][···][4180]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180)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52)
음반&영상물 (1)
잡설 (1251)
지름&선물 (63)
여행 (244)
자료 (123)
레시피 (200)
(582)
추억 (7)
사람 (67)
기타 (249)
(5)
사진&... (451)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9)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11,264
Today : 10
Yesterday : 12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