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국립 발레단 라 바야데르 (2013.4.13. 2시)
감상/춤 | 2013. 4. 17. 18:37

갔다온 날 바로 썼어야 하는데 일요일 저녁 마감이라는 장벽에 기운을 쫙 뺐더니....

오늘도 PT갔다 왔고 다음 주에도 마감이 줄줄이라 오늘 안 쓰면 내가 이 공연을 봤었다는 사실조차도 가물가물해질 것 같아서 (요즘은 프로그램을 뒤지거나 이렇게 갔다왔다는 기록을 해놓지 않은 건 내가 봤던가??? 이러고 있음. ㅜㅜ) 대충이라도 적어놓으련다.

 

오케스트라는 코심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간만에 나쁘지 않았음.  물론 이 작품의 음악이 말 그대로 무용 반주용 음악이라 차선생이라던가 스선생 등등의 고난이도의 화음이나 테크닉을 요구하지 않는데 큰 덕을 보긴 했겠지만 어쨌든 그래도 어디냐.

 

김지영의 니키아는 안정감이나 서정성 등등 모두 기대대로였고 이동훈은 기대 이상의 솔로르의 모습을 보여줬다.  6월에 있는 차이코프스키를 두고 가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좀 했는데 이동훈 공연이라면 깊이나 끈적함은 부족해도 최소한 버벅거리지는 않겠다 싶어서 그 캐스팅이면 가야겠다고 생각 중.  프로그램이 다 떨어져서 팔지 않은 관계로 감자티를 맡은 무용수가 누군지는 잘 모르겠는데 화려하니 잘 한 편이다.  김지영과 이동훈의 파트너를 맞춰서 돈키호테를 하면 죽일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  ^^  만약 그렇게 캐스팅이 나온다면 물론 나도 보러 가겠지만 강추하겠음.

 

하지만 내 기억 중 최고의 감자티인, 몇년 전 유니버설 발레단의 공연 때 딱 한 번 객원으로 출연하고 돌아간 그 외국인 발레리나의 감자티가 너무나 강렬하여서... 질리안 머피 정도의 미스 터너가 아니면 감자티는 충족이 쉽지 않을 것 같다.  ^^;

 

내 20대와 30대 때 국립의 공연을 보러 가면 늘 솔로르거나 지그프리드거나 로미오였던 김용걸이 브라만 역할을 춤추는 걸 보니 만감이 교차했다.  내 어린 시절 왕자님이었던 로얄 발레단의 안소니 도웰이 브라만을 춤추고 있는 라 바야데르 영상물을 볼 때 그 멜랑꼴리함을 이날 느꼈음.

 

황금신상, 마그다베야 등 솔리스트들의 역량은 훌륭.  하지만.... 군무는.... --;

 

발레 군무 중에 가장 어렵기도 하지만 그래도 가장 백미 중의 백미가 라 바야데르 3막 망령들의 왕국에서 망령들의 춤인데그 환상적인 부분이 여기서 버벅, 저기서 삐끗.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Ctrl C->Ctrl V 수준까지는 기대할 수 없겠으나...   좀 미안한 소리지만 ABT와 쌍벽을 이르는 수준이었다.  첫날도 아니고 거의 막공에 가까운데 공연 기간동안 연습한 것만 해도 잘 맞추겠구만.  다른 날은 어땠는지 모르겠으나 이날은 욕 먹어도 쌈.

 

그래도 작년부터 발레에 입문한 박양이 재밌다고 하고, 발레 꽤나 보러 다닌 박양의 모친도 좋았다고 하니 어쨌든 만족스런 주말~

 

그리가로비치 안무라고 해서 뭔가 좀 더 파격적인 것을 기대했는데 그 정도는 아니었다.  라 바야데르는 유니버설 쪽이 더 화려하니 내 취향인 것 같다.  첫날도 아니고 마지막 날도 아니라서 그리가로비치 영감님을 뵐 거란 기대를 많이 하진 않았으나 그래도 일말의 소망을 품었는데 역시나 안 나오셨음. 

 

이번 주 한 주 쉬고 다음 주에는 탱고 뮤지컬 탕게라 보러 감~  ㅅ양은 수첩에 잘 적어놓길~

 

 

 


arrow 트랙백0 | 댓글
2013.04.17 23:20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3.04.28 19:11 신고 L X
작년에 지젤 보니 그래도 욕 나오는 수준은 면했더군요. ^^
부럽습니다.... ;ㅁ;
2013.04.18 12:27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3.04.28 19:11 신고 L X
몇년 전에 돈키호테 볼 때 무대에 올라가서 줄 좀 똑바로 서라고 머리 한대씩 쥐어박고 싶었었어요. -_-a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12][13][14][15][16][17][18][19][20][···][64]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120)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43)
음반&영상물 (1)
잡설 (1240)
지름&선물 (60)
여행 (242)
자료 (118)
레시피 (198)
(573)
추억 (7)
사람 (66)
기타 (243)
(5)
사진&... (446)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2)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07,966
Today : 0
Yesterday : 1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