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설

2007 VS 2022

by choco 2021. 10. 13.

2007년에 민주당이 그나마 붙어볼 건덕지가 있는 고건을 날리고 그래도 어찌어찌 비벼볼 실낱 같은 희망이라도 있는 손학규 대신 정동영을 대통령 후보로 뽑았을 때 그 암담함의 데자뷰랄까.

 

당시 정동영은 비전이고 뭐고 하나도 없이 이명박은 사기꾼, 쟤는 후보 자격 없음, 절대 안 됨만 내내 외치다가 처절하게 발렸는데 거기서 교훈을 얻은 사람이 민주당 지도부에는 없는 모양이다. 

 

지금 하는 꼬락서니를 보면 윤석열의 온갖 허물과 자질 없음을 어필해 끌고 갈 모양인데... 그쪽 지지자들은 윤석열이 김정은의 절친이라는 증거가 나와도 일단 찍을 거라는 걸 단체로 다 잊었거나 잊기로 한 모양. 

 

솔직히 오세훈이 그 생태탕 집에 갔지 안 갔겠냐.  그치만 도덕적 잣대가 저 공화당 - 민정당의 후예들에게 한없이 너그러운 국민들에겐 먹히지 않았다는 바로 올해의 그 쓴 교훈조차도 떠올리지 못하는듯. 

 

당시 이명박은 죽어도 못 찍겠다는 내 주변 사람들은 투표장 안에서 피눈물을 흘리면서 정동영을 찍거나 (<-너무 끔찍해서 투표 날짜도 기억하는 12월17일 당일 저녁에 종로2가의 맥주집에서 만났던 지인의 고백) 나처럼 다시는 이런 물건을 우리 앞에 들이밀지 말라고 경고하는 의미에서 문국현을 찍었는데...  다시 하지 않아도 될 줄 알았던 그 고뇌를 내년에도 해야하지 싶네. 

 

이쪽은 영혼까지 끌어모으고 중도층을 어떻게든 끌어와야 하는데 이재명으로 과연???  되면 그나마 차악이겠지만...  정동영과 그의 친구들도 자신들이 될 줄 알았을 테지.  호불호를 떠나 밖에서 보기엔 정동영 시즌 2.  당시 정동영이 후보 됐을 때 열받은 친노 꾀돌이들이 다 엎어져서 나 몰라라 했는데 이번엔 어쩔라나.  하긴 다들 이제 늙어서 그때처럼 전선 제일 앞에 설 군번들은 아니지만.....     

 

저 동네에 입당해서 경선 때 홍준표라도 찍어야하나 진짜 심각하게 고민 중.  

 

큰 이변이 없는 한 내년 대선에는 -만약 출마한다면- 진영과 상관없이 그나마 사람으로 보이는 김동연 전부총리나 선거 때마다 빠짐없이 내게 웃음을 주는 허경영에게 드디어 한표를 줘야겠다.   

 

지난 4년 반이 정말 꿈처럼 흘러갔네.  참 행복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