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슈투트가르트 발레단, 까멜리아 레이디 (2012.6.16)
감상/춤 | 2012. 6. 17. 01:56

제목에 왠지 강수진의 까멜리아 레이디라고 써야할 것 같은...  ^^;

 

20세기 중후반기의 발레팬들에게 까멜리아 레이디 = 마르시아 하이데였던 것처럼 20세기 말부터 21세기 초반에 걸친 발레팬들, 특히 한국인들에게 까멜리아 레이디 = 강수진이니 제목을 그리 쓴다고 해도 과히 과장은 아닐 것 같다.  

 

무용가에게 자신을 대표하는 작품이 있다는 걸 굴레기도 하지만 또 다른 의미에서는 아무나 갖지 못하는 행운이고 영광인데 강수진에게 까멜리아는 바로 그런 작품인듯.

 

아주 운이 좋지 않은 한 아마도 내가 강수진의 까멜리아 레이디를 보고 다시 감상을 쓸 날이 있을 것 같지 않아서 사설이 길어지는데, 마르시아 하이데의 영상물을 제외하고, 이 작품을 처음 본 건 오래 전 세계 발레스타 초청이었나, 한국을 빛낸 발레스타 초청이었나... 1999년에 강수진이 출연한 갈라 공연에서였다.   안무가인 노이마이어는 이 작품의 전막 공연 -그것도 아주 까다롭게 엄선된 발레단에만- 허용하지 갈라에서는 절대 공연되지 않았었다.  그렇지만 강수진의 부탁을 받고 처음으로 갈라 공연 허락을 했는데 그게 3막에서 아르망을 찾아온 마르그리뜨와의 마지막 밤이었다.

 

그때부터 이 작품을 강수진이 공연하는 무대로 보고 싶다는 소망을 품었고 아마 2002년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하여간 꽤 오래 전에 세종문화회관에서 드디어 공연이 있었다.  그날 내 평생에 세종문화회관이 그렇게 미어터지게 찬 건 처음 봤었다.  그리고 초연 날 내가 알아볼 수 있었던 건 신현준과 당시 사귀던 그 손 뭔가 하는 탤런트 뿐이었지만 (그것도 신현준과 손 잡고 걸어다녀서 그녀라고 짐작) 한국에서 얼굴 좀 알려졌다고 하던 나름 셀러브러티들은 다 세종으로 왔었다고 함.

 

그때 로버트 튜슬리와 춤췄던 공연... 무대와 까마득히 먼 뒤쪽에서 봤음에도 불구하고 몸에서 표정이 느껴진다고, 정말 감탄하면서 봤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서 또 다시 그녀의 까멜리아를 보는 행운을 맞았다.

 


arrow 트랙백0 | 댓글
2012.06.17 08:20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2.06.17 23:15 신고 L X
67년생이니 나이로 보면 은퇴 시기를 넘기긴 했는데... 어제 춤추는 모습을 보면 50 넘어서도 충분히 춤 추고 있을 듯.
하긴 마고트 폰테인이나 마야 플리세츠카야를 보면 불가능한 바람은 아니죠. 마야 플리세츠카야가 70살 때 은퇴 공연하면서 빈사의 백조 추는데 정말 감동이었어요.
어떤 형식으로든 한국에서 은퇴 공연이 있었으면 합니다. 강수진 정도의 티켓 파워라면 가능할듯.
2012.06.17 17:43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2.06.17 23:16 신고 L X
까멜리아 레이디 = 춘희라는 걸 잠깐 망각하셨던 거지 춘희 스토리는 다 아시잖아요. 제 뒤에 있던 아저씨와 아들은 그것조차도 모르는 듯.
드삐언니 2012.06.19 10:26 L R X
저는 16일, 그리고 막공 봤어요. 그녀의 카멜리아레이디 전막을 마지막으로 볼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ABT, 마린스키 다 제끼고 여기에 집중투자를... ㅎㅎㅎ

후회없습니다. 가까이에서 봤는데도 어쩌면 그렇게 늙었다는 느낌조차 없는지... 춤이나 연기는 말할 것도 없구요, 외모조차도요. 흑발의 동양인 마르그리뜨와 금발 벽안의 아르망은, 2002년에 튜슬리와 췄을 때도 그랬지만, 아무리봐도 정말 신비로운 시너지효과를 내면서 근사하게 어울리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마르그리뜨가 금발이면 왠지 몰입이 안되요)

개인적인 착각이지만, 유투브에 3막 빠드데가 많이들 올라와 있잖아요. 왠지 강수진의 그것을 보고나면 나머지는 다 똑같아보인단 말씀입니다... ^^;;; 그럴 정도로 좋았어요.
mark
BlogIcon chzh choco 2012.06.19 12:02 신고 L X
저도 일요일 공연도 예매할 걸 그랬다하고 후회했는데 다 보셨군요.
흑발의 마르그르뜨에 정말 동감. ^^
저도 줄리엣하고 마르그리뜨는 금발이면 왠지 집중이 안 되네요. 지젤도 그렇고.
마르그리뜨는 물론이고 지젤이랑 줄리엣 스페셜리스트라는 발레리나들 상당수가 흑발 내지 브루넷인 건 재밌는 우연이네요.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18][19][20][21][22][23][24][25][26][···][64]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120)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43)
음반&영상물 (1)
잡설 (1240)
지름&선물 (60)
여행 (242)
자료 (118)
레시피 (198)
(573)
추억 (7)
사람 (66)
기타 (243)
(5)
사진&... (446)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2)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07,966
Today : 0
Yesterday : 1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