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215

일단 완결 에필도 써야하고 갈 길이 태산이지만 일단 599쪽으로 완결~ 장하다!!! 이제 열심히 수정을 달려서 보내는 걸로. 막판에 기운 딸려서 빈 곳들이 많은데 수정하면서 채워야지~ 고생했다. (토닥토닥) 2022. 2. 27.
▶◀이어령 한국의 마지막 르네상스 맨이 떠나셨다... 고 나는 쓰고 싶음. 이렇게 다방면으로 박식하고 문화적인 통찰력이 있는 분은 다시 만나기 힘들 것 같다. '축소지향의 일본인'이라는 책으로 처음 만난 이후 많은 글과 말을 통해 간접적으로 만났고 운좋게 한 번은 방송으로 만날 수 있었다. 이어령 선생이 책임편찬한 '한중일 문화코드읽기, 비교문화상징사전' 출판기념회 영상물 대본을 내가 쓴 덕분에 그 귀한 책 다섯 권이 지금 내 책상 책장에 꽂혀 있는데 그 책 서문을 읽으면서 선생님을 추모한다. 이제 사랑하던 따님을 만나 편안하고 행복하시길 빕니다. 2022. 2. 26.
러시아의 침공에 대항하는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 연설 푸틴이 ㅁㅊㄴ인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 ㅁㅊㄴ인 건 전세계가 함께 몰랐었던듯. 한국 전쟁에 국제 연합의 연합군이 파견된 건 당시 소련이 제때 거부권을 행사하지 못 했었다는, 진짜 우주의 기운이 모인 천운이 있었고 그래서 지금 대한민국이 존재한다는 걸, 우크라이나 미인 어쩌고 떠드는 정신 나간 것들이 좀 알면 좋겠다. 진짜 어쩌면 저렇게 무식하고 읽은 게 하나도 없는지 머리가 절레절레 돌아감. 우리도 책 안 읽는다고 구박 받고 큰 세대긴 하지만... 나도 요즘 애들은 쯧쯧 소리를 하는 꼰대가 되어가는 모양. 여하튼 선조, 인조, 이승만 (+ 다행히 갈 일은 안 생겼지만 역시 항상 도망갈 만반의 태세를 갖췄던 박정희까지)을 보다보니 젤렌스키 대통령이 정말 대단하다는 감탄과 존경이 절로 든다. 부디 전쟁.. 2022. 2. 26.
예담 피부과 요즘 피부과는 병원 간판을 단 에스테틱인데 여긴 미용이 아니라 정말 피부 질환을 진료해주는 정말 귀한 병원. 이런 좋은 것은 널리 공유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구독자 10명도 안 되는 변방이지만 끄적. 근데 사실 내가 이렇게 글을 쓸 필요도 없는 게, 워낙 요즘 세상에 드문 병원이라 점심 시간 직후에 가면 당일 진료 마감이고 오전에 문 열릴 때 달려가거나, 오전에 진료 대기를 걸어놔야 그날 안에 선생님을 만날 수 있는 아주 번창하는 병원임. 레이저니 이런저런 거 하라고 스트래스 안 주고 큰돈 안 되는 비급여 환자들 다 꼼꼼히 살펴봐주고 정말 고마운 쌤. 처음 개원한, 풋풋할 때 뵈었다가 오랜만에 갔더니 많이 늙으셨더만. 근데 나도 그만큼 늙었겠지. ㅠㅠ 여하튼... 대학병원 안 가고 동네에서 피부진료 받을 .. 2022. 2. 22.
윤석열 백브리핑 불참 합의가 안 된 상황이라 불참해도 상관없다고 국짐에서 몰아가던데 이건 팩트체크를 해주자면 새빨간 거짓말. 해당 방송 직접 관련자들은 상도의상 얘기를 안 할 테니 비슷한 관련 프로그램 경험자로서 한마디 보탠다면 사전 합의가 되지 않았다면 절대 백브리핑 시간은 있을 수 없다. 대선후보들이 방송에 수시로 나오니까 이게 말만 하면 슥슥 다 나오는줄 아는데 온갖 라인으로 어마어마한 조율이 되는 과정이 선행됨. 윤석열 급이면 과장을 아주 쪼끔 보태서 일정 확정을 위해 전화와 톡이 1000통은 오감. 그렇게 입으로 합의해 분 단위로 동선을 짠 일정표가 페이퍼로 왔다갔다 하고도 최종 합의된 내용을 당일까지 최종 확인을 했다에 100만원도 걸 수 있음. 그게 4명이면 4명 다 누구도 차별했다는 소리 안 나오게 기계적인 균.. 2022. 2.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