出 塞 위치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인스부르크 발레단 나비부인(2014.7.4)
감상/춤 | 2014. 7. 8. 17:37

갔다온 날 바로 감상을 올렸어야 하는데 피곤하고 어쩌고 하면서 벌써 화요일이 됐다.

더 미루면 아예 안 쓸 것 같아서 지금 끄적.

 

올해 가장 기다렸던 공연 중 하나로 순위를 꼽으라면 1위다.

공연표는 외국에 나가지 않는 한 가능한 만원대에서 끊는데 이건 10만원대를 넘어서 간만에 예당 2층에 앉았는데, 그날 일행들과도 얘기했지만 얼마만에 2층인지 기억도 안 난다.  ㅎㅎ

유료회원 예매 때 시간 맞춰 들어가 땡~하고 예매를 했음에도 1순위 자리는 놓치고 2순위를 잡았지만 그래도 괜찮은 선택이었다.

 

공연은 기대했던 딱 그 정도.

나름 오랜 기간에 걸쳐 능력껏 최선을 다 해 좋은 공연을 챙겨보다보면 생기는 부작용이 어지간한 수준의 무대에는  감동이 쉽게 오지 않는다.

마약중독자가 더 센 마약을 찾게 되듯 어쩔 수 없이 과거의 기억에 비교를 하면서 그것보다 더 나은 자극과 흥분을 원하게 되는게 인간으로서 본능이라 그전이라면 감격의 도가니였을 공연도 괜찮네~ 정도로 시크하게 됨.

슬프다면 슬픈 무뎌짐이겠지만... 그래도 한번씩 그걸 뛰어넘는 순간이 있으니까 이렇게 먹이를 찾는 하이에나처럼 계속 좋은 공연을 찾아다니고 있는 거겠지.

 

각설하고, 바랐던 감동의 무대가진 아니지만 충분히 몰입하고 즐길 수 있는 무대였다.

가장 큰 요인은 강수진이라는 무용수의 역할.

만화나 소설에서 예술가를 묘사할 때 '무대에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주변의 공기를 바꾸고 모두의 시선이 자동적으로 그(혹은 그녀)에게 향한다'는 표현을 그림이나 글로 묘사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실제로 강수진은 그렇다.

공연은 그녀가 무대에 있을 때와 없을 때. 딱 두가지로 나뉜다.

안무가가 왜 강수진이 반드시 주연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 작품을 안무했는지 이해가 되었다.

 

그렇게 안무가가 추구하는 바를 정확하게 표현해주는 무용수와의 시너지는 꽤나 극적인 효과를 냈고 40대 후반의 발레리나는 15살 초초상을 정확하게 구현해냈다.

하지만... 문제는 강수진을 제외한 그 누구도 초초상에 대입해 떠오르지 않는다는 게 향후 이 작품이 얼마나 긴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을지 조금은 걱정스럽게 바라보게 한다.

내년 3월에 국립발레단 정기공연에 이 나비부인을 공연하고 안무가가 직접 그때 주역무용수를 위한 오디션을 실시한다고(했다고?) 하는데 과연 누구일까?

김지영 등 수석무용수들의 이름이 떠오르긴 하지만 이미지가 잘 대입되지는 않는다.

그래서 내년에 보러 갈지는 솔직히 좀 의문.  ^^;

 

강수진을 떼어놓고 안무와 음악에 대한 느낌을 정리하자면, 안무가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었다.

푸치니의 그 유명한 오페라 음악을 다 쓰고 싶었을 텐데 딱 포인트가 되는 곡을 제외하고는 다른 유명한 곡들과 북을 중심으로 한 타악기들, 가끔 관악기들이 등장해 반주를 담당한다. 

그런데 타악기들의 그 절묘한 어우러짐은 마치 멜로디가 있는 것처럼 착각을 하게 할 정도로 리드미컬하면서도 적절하게 밀고 당김을 해주고 있다.

움직임과 음악이 착착 잘 맞아떨어지는 걸 보는 즐거움이랄까.

 

안무상으로는... 들고나는 동선을 더 간결하고 줄이고 전환 때 좀 더 빠르게 몰아치면서 숨쉴틈 없이 진행되면 어떨까, 그럼 더 극적인 클라이막스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하는 개인적인 아쉬움이 들기도 했지만 그건 각자의 취향이고 안무가 나름의 의도가 있을 테니 그냥 내 개인 의견으로 끄적,

 

무대도 화려하고 이국적인 일본풍을 최대한 절제하고 젠 스타일의 미니멀리즘으로 단순화해서 굉장히 고급스러우면서도 정말로 일본스럽다.

타국인의 시각에서 이런 수준의 자기 문화 재해석을 받을 수 있는 일본이 부럽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궁시렁궁시렁 잔소리가 많았는데 강수진의 나비부인은 좋은 공연이었고 이 공연을 본 게 가문의 영광까진 아니지만 충분히 행복했음.

 


arrow 트랙백0 | 댓글
2014.07.09 10:02 L R X
비밀댓글입니다
mark
BlogIcon chzh choco 2014.07.10 11:39 신고 L X
너무나 아쉽게도 스케치 정도만 끄적거리다가 끝난 걸로. --;
투란도트도 류의 아리아까지만 완성하고 죽어서 제자가 남긴 스케치로 나머지를 작곡해 채웠으니 엄밀히 따지면 그가 동양 3부작 중에서 제대로 끝낸 건 나비부인이 유일하죠.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4][5][6][7][8][9][10][11][12][···][64]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 탄핵 및 각종 서명 링크
- 과거사 관련 14개 위원⋯
- 대운하 반대 서명 운동⋯
분류 전체보기 (4120)
감상 (190)
먹고 마시기 (443)
음반&영상물 (1)
잡설 (1240)
지름&선물 (60)
여행 (242)
자료 (118)
레시피 (198)
(573)
추억 (7)
사람 (66)
기타 (243)
(5)
사진&... (446)
공연 및 행사정보 (80)
전원life (6)
발레 (15)
텃밭일기 (25)
일2 (162)
사법고시 합격자들의 특권의식..
일다의 블로그 소통
나와 인연을 맺은 동물들 1...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의 여인, 장녹수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연산군 이야기 (성종, 폐비..
살아가는 일이 허전하고 등이..
Total : 507,966
Today : 0
Yesterday : 19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choco's Blog is powered by Daum / Designed by plyfly.net